17일 여의도순복음교회서 ‘부활의 기쁜 소식, 오늘의 희망’ 주제로

헌금은 산불 피해 이재민과 우크라이나 난민 위해 사용

한국교회 74개 교단이 함께 참여하는 2022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대회장 이상문 목사) 4월 17일 오후 4시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개최됐다. 설교하는 소강석 목사.
한국교회 74개 교단이 함께 참여하는 2022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대회장 이상문 목사) 4월 17일 오후 4시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개최됐다. 설교하는 소강석 목사.

한국교회 74개 교단이 함께 참여하는 2022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대회장 이상문 목사) 4월 17일 오후 4시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개최됐다. 코로나로 인해 2년간 축소됐던 부활절연합예배가 마스크 쓰기를 제외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를 하루 앞둔 주일이어서인지 오랜만에 활기에 찼고, 예수 소망이 이 지구촌에 가득하길 기도하는 마음이었다.

‘부활의 기쁜 소식, 오늘의 희망’을 주제로 드린 이날 예배에서 설교한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는 죄와 죽음의 문제를 해결해주는 복음을 설파하는 기독교가 타종교와 비교할 수 없음을 언급하며 “오직 예수님만이 우리의 죄와 죽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땅에 사람으로 오셨고, 이것은 역사적인 사실(팩트)로서의 부활”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소 목사는 “부활은 오늘 우리 사회와 이 시대 희망이이며, 분열된 사회를 하나로 만들고 갈라진 시대를 희망으로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교회의 하나 됨을 실현해내려 노력하고 있는 소강석 목사는 “한국교회가 하나 될 때 초갈등 사회인 대한민국을 화해 사회로 만들 수 있다”며 “(하나되어) 한국교회가 사회적 균형추 역할을 제대로 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새 정부를 향해서도 소강석 목사는 “분열된 우리 사회를 하나로 통합하고, 흩어진 국론을 하나로 묶는 일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부활절 연합예배 대회장을 맡은 이상문 총회장(예수교대한성결교회)은 대회사를 통해 “이번 부활절을 기점으로 코로나의 긴 터널을 벗어나고, 산불 피해를 입은 국민의 아픔도 치유되길 바란다”며 “한국교회도 분열과 갈등을 넘어 화합과 통합의 시대를 향해 출발하자”고 설파했다.

한국교회총연합 류영모 대표회장은 한국교회를 향해서 “복음의 순전함을 회복하고 변혁적인 제자도를 통해 거룩함을 회복하고,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 가난하고 약한 자들이 존중받는 나라가 되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는 환영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한국교회는 많은 고난과 시련을 겪었지만 어려운 시기를 잘 버텨왔는데 앞으로 어떠한 역경이 다가온다 해도 성령충만과 부활신앙으로 무장해 더 굳세어질 것이라 믿는다”며, “올해 부활절 연합예배가 한국교회 제2의 부흥의 기폭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74개 교단은 부활절 선언문에서 코로나 19 상황 속에서 한국교회가 혼란과 갈등의 중심에 선 듯한 오해와 편견에 유감을 표한다면서 “분리와 소외, 갈등과 절망, 인권유린과 전쟁을 반대하고, 기근과 정치적 절망에 빠진 이웃을 돌아보며 위로하는 선한 사마리아인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한 이들은 △코로나 19 팬데믹의 역경을 잘 극복하도록 △새 정부가 대통합의 새 시대를 열 수 있도록 △한국교회가 거룩한 교회가 될 수 있도록 각각 기도했다.

이날 드린 부활절 헌금은 산불 피해 이재민과 우크라이나 난민을 위한 구호 헌금으로 사용하겠다고 부활절 연합예배 측은 밝혔다.

이와는 별도로 부활절 연합예배 측은 13억 원의 헌금을 한국교회총연합에 전달했고, 한교총은 이 헌금을 산불 피해로 집을 잃은 이재민들의 집 짓기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부활절 연합예배에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참석해 발언, 참석자들은 뜨거운 박수로 화답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맨 앞줄 오른쪽)를 비롯해 김기현 의원, 오세훈 시장 등 정치인들 다수가 참석해 예수님의 부활을 찬양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맨 앞줄 오른쪽)를 비롯해 김기현 의원, 오세훈 시장 등 정치인들 다수가 참석해 예수님의 부활을 찬양했다.

윤석열 당선자는 “자기 희생과 헌신이 부활하신 그리스도 정신의 요체”라며 말하면서 “한국교회가 기도로 (이 나라와 새 정부와)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예배에서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를 대독했으며, 윤 당선자 외에도 장제원 당선자 비서실장,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 박병석 의원, 오세훈 서울시장 등 정치인들이 참석해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함께 찬송했다.

저작권자 © 들소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