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CCC 전도제자훈련원(이하 EDI)과 BNB(블리스앤블레스)는 3월 전략적 업무 제휴를 통해 전도 플랫폼, KNOCK(노크)를 론칭했다. 복음을 전하는 것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한국 교회 전도 사역을 돕고자 만든 KNOCK(노크)는 요한계시록 3장 20절과 디모데후서 2장 2절의 전도와 양육의 원리를 기초로 제작했으며, 예수님께서 각자의 마음의 문을 두드린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KNOCK(노크)는 전도 영상을 통해 누구든지 마음의 문을 열고 예수님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도전한다.

KNOCK(노크)는 지난 1년간 임상사역을 펼쳤으며(참고 이미지), 이를 통해 검증된  KNOCK(노크)의 장점으로 첫째, KNOCK카드(전도카드)를 통해 전도 대상자와 교회와의 접촉점을 쉽게 만들고 복음을 제시할 수 있으며 둘째, 다양한 세대에 맞는 전도 콘텐츠(영상, 애니메이션, 웹툰)를 쉽게 공유할 수 있다. 셋째로는 모든 세대(유초등부에서 장년)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KNOCK(노크)는 이미 한국 교회에 검증된 EDI(전도제자훈련원)의 전도 제자훈련의 경험과 노하우를 BNB의 IT 기술로 구현했다. 또한 여기서 제공되는 전도 콘텐츠는 검증된 국내외 기독교 복음 콘텐츠 제작사들(한국대학생선교회, CGNTV SOON, PIONEER21, 히즈쇼, 큐리랜드TV)과 함께 했다.

KNOCK(노크)를 론칭하며 EDI의 성수권 목사(EDI 책임)는 “전도 플랫폼 KNOCK의 핵심은 KNOCK카드(전도카드)를 통한 전도 대상자와의 소통”이라면서 “이 소통은 SNS가 될 수도 있고 휴대전화가 될 수도 있다. 또는 대면 만남이 될 수도 있다. 소통의 고리가 만들어지면 자연스럽게 복음 제시를 할 수 있으며 또한 노방전도, 관계전도, 교회 복음 축제 등을 가능하게 한다. 뉴노멀 시대, 이제는 우리 교회 전도 플랫폼 하나쯤은 있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 지속 가능한 전도사역을 위해 전도 플랫폼 KNOCK를 추천한다”라고 말했다(www.jesusknock.com).

저작권자 © 들소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