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성서공회와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공동으로-학술 심포지엄 개최

존 로스 한글 성경 번역 140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이 4월 26일 새문안교회에서 있었다.
존 로스 한글 성경 번역 140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이 4월 26일 새문안교회에서 있었다.

대한성서공회는 존 로스(John Ross, 1842~1915년)의 최초의 우리말 단편 성서인 『예수셩교 누가복음젼셔』와 <예수셩교 요안복음젼셔』를 발간한 지 140년을 맞이하여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와 공동으로 4월 26일 새문안교회에서 학술 심포지엄을 가졌다.

학술 심포지엄은 “존 로스의 한글 성경 번역이 한국 교회와 사회문화에 끼친 영향과 과제”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대한성서공회 호재민 총무의 사회, 새문안교회 이상학 목사의 개회기도로 시작되었고, 개회사는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윤경로 이사장이, 환영사는 본 공회 권의현 사장이 맡아 순서를 진행했다. 한글학회 권재일 회장의 축사에 이어 본격적인 학술 발표가 진행되었다.
옥성득 UCLA 교수는 “존 로스와 한국 개신교–로스의 첫 한글 복음서 출판 140주년에 부쳐–”라는 제목으로 기조발표를 했다. 옥 교수는 존 로스의 선교 사역을 한국 교회와 관련하여 조망하면서, 만주 선교와 한국 선교를 개척한 열정적인 목회자로서, 선교 방법론, 타종교 신학, 한국어, 한국사, 중국사 등과 관련된 책을 쓴 학자 선교사로서, 10년 만에 첫 한글 신약전서를 완역 발행한 성서 번역 선교사로, 또 성서 주석 선교사로서 존 로스의 모습을 집중 조명했다.
제1주제는 유경민 전주대학교 교수가 “역대 한국어 성경 번역문 대비를 통한 로스 번역의 언어·문화적 특징 연구”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유 교수는 『예수셩교누가복음젼셔』(1882년)부터 『예수셩교젼셔』(1887년), 그 후 개정판들이 가진 언어문화적 특징을 논하고, 마가복음을 중심으로 로스의 한글 성경과 국한 혼용문 성경을 비교했다. 이어 민현식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의 논찬이 있었다.
제2주제는 박형신 남서울대학교 교수가 “로스역 한글 성경의 보급과 현재 소장본에 대한 연구”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박 교수는 로스역 한글 성경의 보급인, 보급 체계, 보급량, 보급 지역 등에 대해 논하고, 현재 로스역 한글 성경 판본들의 국내외 소장 현황을 다루었다. 이어 류대영 한동대학교 교수의 논찬이 있었다.
제3주제는 이두희 대한성서공회 부총무가 “로스의 『예수셩교누가복음젼셔』(1882년)가 한글 성경 번역에 끼친 영향과 앞으로의 과제–누가복음 20~24장으로 중심으로–”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이 부총무는 로스역이 최신 그리스어 원문을 바탕으로 다수의 영어, 중국어 역본들을 참조하면서도 독자들의 언어 관습과 문화적 배경을 고려한 아름다운 한국어 번역을 지향했음을 밝히고, 이것이 이후의 한국어 성경 번역에 중요한 초석이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환진 감리교신학대학교 교수가 논찬을 했다.
발표와 논찬이 모두 끝난 후에는 한규무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소장이 좌장을 맡아 종합토론이 진행되었다.
특히 이번 심포지엄 중에는 11권의 초기 한글 성서 원본 전시가 있었는데, 대한성서공회가 소장하고 있는 최초의 한글 성서인 『예수셩교누가복음젼셔』(1882년) 원본을 비롯하여 『예수셩교요안복음젼셔』(1883년), 『예수셩교셩셔말코복음』(1884년), 『예수셩교셩셔요안복음이비쇼셔신』(1885년) 원본들이 공개되었고, 이수정의 『신약마가젼복음셔언』(1885년), 최초의 한글 신약성서 『예수셩교젼셔』(1887년), 최초의 한글 구약성서인 『구약젼셔』(1911년), 최초의 한글 완역 성경인 『셩경젼셔』(1911년) 원본도 전시되었다. 이 중에서 1882년 누가복음과 1885년의 이수정의 마가복음, 1911년의 『구약젼셔』 2권은 2016년 12월 15일에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되었다. 또한 소위 “낙서본”이라고 알려져 있는 1884년판 『예수셩교셩셔맛복음』(심한보 소장본)이 공개되어 주목을 받았다.
저작권자 © 들소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