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주년 기념식, 15년간 25,935가정 지원- 매년 1,700여 가정 지원

청주주님의교회에서 개관한 '사랑의 나눔마켓' 개관 15주년을 맞아 5천만원 상품권을 소외계층에 기탁했다.
청주주님의교회에서 개관한 '사랑의 나눔마켓' 개관 15주년을 맞아 5천만원 상품권을 소외계층에 기탁했다.

“사람들에게는 소유권보다 생존권이 우선입니다”라는 구호 아래 2007년 4월 29일 청주시 서원구 청주주님의교회(최현석 목사)에서 개관한 ‘사랑의 나눔마켓’이 개관 15주년을 맞이했다.

제도권 아래에서 복지제도의 도움을 받는 빈곤층은 그래도 먹고 살 수 있지만 제도권에 속하지 못한 많은 자들이 생존권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 속에서 교회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실제적으로 어려운 가정들을 살려내기 위하여 주서택 원로목사가 맞춤식 구제 현장인 ‘사랑의 나눔마켓’을 개관하여 15년간 운영해왔다.

쌀, 라면, 국수, 고추장, 된장, 세제 등 40여 종류의 주식과 생필품을 필요한 자들이 직접 선택해가는 『사랑의 나눔마켓』은 지난 15년간 총 25,935가정을 지원하였으며 총구제비는 1,590,163,619원이 집행되었다. 

청주주님의교회 성도들은 교회에서 무료상품권을 발행받아 주위의 생존권에 어려움을 당하는 자들에게 상품권을 전해주고 이 상품권을 가지고 ‘사랑의 나눔마켓’에 와서 자신들에게 필요한 물품 등을 바꾸어 가는 방식으로 운영해왔다.

또 지역주민센터(사창동, 사직동, 성화개신동)와 사회복지시설(YWCA, 서부사회종합복지관, 청소년쉼터, 지역아동센터, 상당정신건강복지센터), 장애인시설 등을 통해 상품권을 전달하여 실제로 도움이 필요한 자들을 구제해왔다. 또한 탈북민, 외국인, 한부모가정, 다문화가정, 독거인 등을 지원하는 일에도 힘써왔다.

청주주님의교회는 2002년 교회창립부터 지금까지 교회 예산의 50% 이상을 교회 밖으로 내보내 구제와 봉사, 선교 등에 지원해왔다. ‘사랑의 나눔마켓’ 개관 15주년 기념식에서는 청주시에 5,000만 원의 상품권을 전달했다. 이 상품권은 청주시의 주민센터와 복지시설을 통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되고 직접 도움을 받는 자들이 ‘사랑의 나눔마켓’에 와서 자신들에게 필요한 생필품으로 교환해간다.

‘우리가 덜 쓰고 덜 누리고 허리끈을 졸라매며 불우한 이웃을 섬기기 위해 지난 15년간 끊임없이 교회를 운영해왔다’라고 고백하는 최현석 목사는 지역사회와 함께 교회가 감당해야 할 사회적 책임을 온 교회 성도들과 함께 지속해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043-275-9191).

저작권자 © 들소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