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아동 900여 명의 목소리 대통령 인수위에 전달
학년 올라갈수록 ‘살기 좋은 나라라는 인식과 자신의 행복에 대한 주관적 인식’ 하락

5월 4일 아동 대표 2인이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를 직접 방문하여 설문조사 결과를 전달했다.
5월 4일 아동 대표 2인이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를 직접 방문하여 설문조사 결과를 전달했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은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코리아리서치와 함께 전국 초중고 학생 900여 명을 대상으로 ‘아동이 말하는 아동이 살기 좋은 대한민국의 모습’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모아진 아동들의 목소리는 5월 4일 새로 출범하는 정부의 국정운영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전달됐다.

아동 대표 2인이 인수위원회 사무실을 직접 방문해, 사회복지문화분과 임인택 전문위원에게 설문조사 결과와 앞으로 정부가 아동의 목소리에 더 많이 귀 기울여 주길 기대하는 바람을 전했다.

월드비전은 지난 4월, 5개 권역 아동·청소년 904명(초등학교 4학년~고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대한민국에 대한 인식과 기대하는 방향에 대해 대면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아동이 살기 얼마나 좋은 나라인가요’라는 질문에 66.7%가 좋은 나라(7~10점에 해당)라고 답했다. 응답자 특성별 점수로는 ▲초등학생 평균 7.7점 ▲중학생 평균 6.9점 ▲고등학생은 평균 6.3점을 기록해 연령이 높아질수록 만족도는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아동의 행복감’과 ‘살기 좋은 나라’에 대한 인식 비교 시, 응답 수준이 비례하는 경향을 보였다. 본인이 느끼는 주관적 행복감이 클수록 살기 좋은 나라라고 생각하며, 학교급이 낮을수록 두 가지 항목에 대한 점수가 높게 나타났다.

‘살기 좋지 않은 나라라고 생각하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는 74.1%가 ‘경쟁 위주의 입시 및 교육제도로 인한 스트레스’를 꼽았다. 특히 고등학교 진학 후 ‘교육제도’에 대한 인식이 부정적 요인으로 급격하게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또한 아동들이 슬픔과 속상함을 느끼는 요소로 학업과 관련한 응답비율이 56.5%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한편 ‘어른들에게 하고 싶은 말’에 대한 응답으로는 ‘학업 성적과 관련 없이 인격체로 존중하고 대우해달라’는 내용이 연령에 관계없이 높게 나타났다. 특히 초등학생들이 23.2%로 가장 높았다. 또한 ‘대통령에게 하고 싶은 말’로 ‘경쟁 위주의 입시 및 교육제도를 개선하여 아동이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들어 달라’는 응답이 초중고 관계없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옹호실 남상은 실장은 “우리나라가 살기 좋은 나라라는 인식과 행복도가 학년이 올라갈수록 낮아진다는 점을 통해 경쟁 위주의 입시 및 교육제도가 아동에게 큰 부담과 스트레스가 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아동들이 의사결정에서 소외되고 있다고 느끼며 아동의 의견을 존중해 달라는 응답’이 전 연령에서 높게 나타났다는 점에 주목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설문조사를 통해 아동들이 용기 내어 직접 목소리를 낸 만큼 정부가 아동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아동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의사결정에 이들의 의미 있는 참여를 보장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월드비전은 국내 아동의 권리 실현을 위해 아동의 관점과 생각을 존중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참여의 장을 마련해오고 있다. 또한 시민과 정부가 아동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변화를 만들어가도록 촉구하는 옹호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갈 예정이다. 특히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도출된 아동의 목소리에 주목하여 아동이 풍성한 삶을 누리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 데 기여할 것임을 피력했다.

저작권자 © 들소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