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식부기는 투명성 회복을 위한
좋은 방안 중 하나이다.
나아가 재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떳떳하게 원칙대로 바르게 사용했다면
공개 못할 이유가 있을까?

오세준 목사새누리교회 담임
오세준 목사새누리교회 담임

대통령 선거 운동이 한창일 때, 여당 대통령 후보 부인의 법인카드 부정 사용 의혹이 불거져 정가는 뜨거운 쟁점이 되었고 국민 여론을 들끓게 했다. 법인카드 사적 사용의 문제는 공직자는 물론 사기업의 간부들에게도 종종 발생하는 일로 논란을 가져온다. 그만큼 우리 사회가 공사를 구분하는 의식이 높아졌으며 투명성을 요구한다는 방증이다.

그렇다면 한국교회는 이 점에서 어느 정도 신뢰받고 있을까? 굳이 신뢰도 측정의 통계를 인용하지 않더라도 한국교회 신뢰 수준이 바닥이라는 점은 알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다. 신뢰를 떨어트린 요인이 한둘이 아니지만, 투명하지 않은 재정 운영도 한몫하고 있다. 투명하지 않은 재정 운영의 중심에 담임 목사가 있다고 말하면, 근거 없이 목사를 욕보이는 가짜 뉴스라고 비난할 것인가? 

대다수 목회자는 교회 재정을 교회가 정한 절차에 따라 투명성은 물론 정당하게 사용할 것이다. 그런데도 투명하지 않은 재정 운영과 정당하지 않은 집행으로 인해 잡음이 있거나 심한 경우 분쟁에 휩싸이고 법적 소송까지 불사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는 점이다. 오래 전 사건이긴 하나 모 대형교회 담임 목사가 거액의 교회 재정 횡령으로 법정 구속이 되면서 교계에 큰 충격을 준 바 있다. 이 정도의 큰 사건은 아니라도 재정의 투명성이 담보되지 않아 홍역을 치르는 교회의 이야기를 종종 접한다. 

왜 이런 불상사가 벌어지는 것일까? 다 그렇다고 할 수는 없지만, 담임 목사에 의해 개척한 교회에서 더 빈번하게 재정 사용으로 인한 갈등을 초래한다. 개척 초기에는 재정 상태가 열악할 수밖에 없다. 이런 이유로 교인에게 재정 관리를 맡기지 않고 담임 목사가 직접 관리하는 경우가 많다. 교인에게 넘겨주려 하면 부담스러워 건네받으려는 교인이 없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불가피하게 담임 목사가 맡아서 관리한다.

문제는 교회가 성장하여 교회 재정도 증가하고 재정을 관리할 일꾼이 있음에도 담임 목사가 손을 떼지 않는다는 데 있다. 혹 교인에게 재정을 넘겨주더라도 실제는 담임 목사가 하라는 대로 재정을 집행하는 정도의 역할을 하게 만드는 경우도 허다하다. 개척 초기부터 해오던 습관 때문인지 모르나 재정에 깊숙이 관여한다는 것이다. 이는 정당한 집행을 위한 관여가 아니라 담임 목사가 쓰고 싶은 일에 통제 없이 재정을 사용하고 싶어 관여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렇게 재정을 운영하는 교회치고 재정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다. 공개하더라도 재정을 세부 항목별로 알아볼 수 있도록 하지 않고 큰 항목만 공개하기 일쑤다. 이런 경우 재정이 궁금하면 열람할 수 있도록 매월 게시판에 보고서를 붙여놓거나 교회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하지만 자유롭게 열람할 방법이 없다는 점이다. 또한 재정 보고 시 의문점을 교인이 질문이라도 하면 정당하게 보지 않고 믿음 없는 교인으로 치부하는 이상한 정서가 있어 묻지도 못한다. 

교회 재정은 교인들이 낸 헌금이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거나 넉넉하여 헌금하는 교인이 몇이나 될까? 대부분 교인은 시장에서 물건 살 때 단돈 천 원이라도 깎으려고 하면서 절약한다. 그런데 헌금은 아까워하지 않고 잘 내는 교인이 많다. 이렇게 한 헌금을 투명하게 그리고 정당하게 사용하는 일은 지극히 상식적이다. 

어떤 교인이 교회 재정을 사적으로 사용하는 목사를 향해 “교회 헌금은 목사의 쌈짓돈이 아니다.”라며 비난하는 소리를 들은 적이 있다. 이런 비난을 받지 않으려면 회계 장부부터 복식부기로 바꿔야 한다. 복식부기를 사용하지 않는 교회가 많다. 

복식부기는 투명성 회복을 위한 좋은 방안 중 하나이다. 나아가 재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떳떳하게 원칙대로 바르게 사용했다면 공개 못할 이유가 있을까?  

저작권자 © 들소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